지쿱의 ‘지쿱카페 게르마늄 3 in 1’, 네이처드림과 펄세스, 메가커피 등 스테비아 활용한 제품들
스테비아, 설탕 대체당으로 당과 콜레스테롤 수치 낮추고 달달한 맛은 유지시켜줘

지쿱카페 게르마늄 3 in 1 커피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지쿱]
지쿱카페 게르마늄 3 in 1 커피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지쿱]

 

최근 식음료업계에 부는 ‘제로’ 트렌드에 커피 시장도 ‘제로 슈가’ 제품이 부쩍 늘고 있다.

지난 9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콜라, 사이다와 같은 일반 설탕이 사용된 탄산음료의 매출은 전년 대비 약 9% 감소했으나 알룰로스와 같이 대체당을 사용한 콜라와 사이다의 매출은 약 209%나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커진 관심이 식음료업계에도 영향을 미치며 혈당을 올리는 설탕 대신 대체당을 사용한 '제로 슈가' 제품들이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수요는 달콤한 커피에도 대체당인 '스테비아'를 활용하게 했다. '스테비아'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잎에서 스테비오사이드(Stevioside)를 추출해 사용하며 설탕보다 약 200배 이상 높은 단맛을 낸다.

업계는 스테비아를 활용해 당은 낮추고 달콤한 맛은 유지할 수 있는 ‘제로 슈가’ 제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지쿱은 설탕이 없는 '지쿱카페 게르마늄 3 in 1 커피'를 내놓았다. 칼로리가 높은 설탕 대신 지쿱이 직접 배합한 '스테비아 크리머'를 넣어 맛은 유지하면서 당섭취율 0%로 당과 콜레스테롤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는 커피이다. 

또한 설탕은 빼고 영양은 더한 제품으로, 국내외 국가시험 연구기관으로부터 성분 확인 검증을 받은 영지버섯 게르마늄, 베타글루칸, 폴리페놀이 함유되어 있다. 영지버섯은 예부터 ‘불로장수초’로 불릴 만큼 건강 회복에 탁월한 효과를 가졌다고 알려져 있다. 항암, 디톡스, 세포 보호와 심장 질환 억제에 도움을 주며 특히 영지버섯에서 추출한 유기 게르마늄은 체내의 산소공급, 해독작용, 면역 증진 등에 도움을 준다.

지쿱 관계자는 “국내산 1A 등급 우유와 100% 브라질 커피 원두를 사용해 진하면서도 부드러운 향과 풍미 가득한 커피를 맛볼 수 있다”며 “칼로리도 일반 믹스 커피 대비 낮아 건강과 다이어트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고 말했다

네이처드림의 스테비아 마일드 커피믹스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네이처드림]
네이처드림의 스테비아 마일드 커피믹스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네이처드림]

네이처드림의 ‘스테비아 마일드 커피믹스’도 스테비아를 활용한 ‘제로 슈가’ 커피이다. ‘스테비아 마일드 커피믹스’는 국내산 스테비아를 사용해 당 0g, 콜레스테롤 0mg로 믹스커피 고유의 맛을 위해 온두라스와 페루 등의 원두를 적절하게 배합했다고 한다. 스틱 파우치로 포장되어 간편성과 휴대성을 갖췄고 당 걱정이 많은 부모님 선물로 추천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펄세스의 ‘스테비아 커피믹스’는 스테비아와 에리스리톨을 혼합해 단맛을 냈다. 에리스리톨이 스테비아의 쓴맛과 단맛을 중화시켜주어 고유의 달달한 맛은 유지하면서 당에 대한 걱정은 덜어주었다.

이 제품은 FDA GRAS 인증 원료만을 사용해 칼로리를 낮췄고 1등급 우유를 포함시켜 커피의 풍미를 살렸다. 지난해 출시 1주일만에 1차 생산물량이 완판됐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랜차이즈 커피 브랜드 메가커피에서도 ‘Time to healthy’ 콘셉트의 3가지 토핑 옵션을 공개하며 ‘제로 슈가’ 커피를 내놓았다.

토핑 옵션은 건강한 단 맛을 내는 스테비아를 필두로 부담 없는 칼로리의 식물성 음료인 아몬드 밀크, 당을 낮춘 바닐라 시럽과 라이트 바닐라 시럽이 있다. 해당 옵션 모두 맛과 건강을 모두 사로잡을 수 있다는 콘셉트를 내세웠으며 스테비아 토핑 옵션을 선택하면 칼로리로 인한 혈당 상승을 낮추고 체중 증가 억제를 돕는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건강과 맛, 어느 것도 포기하지 않는 까다로운 소비자를 만족시키기 위해 ‘제로 슈가’ 커피를 내놓게 되었다”며 “기호 식품을 선택할 때도 몸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반영한 제품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NEXT ECONOMY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